< 소식 < 공지사항
[역사스페셜]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특별기획 2부작
글쓴이 : 운영자 날짜 : 11.08.11 조회 : 3051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특별기획 2부작>
    제 1부 잊혀진 무장독립전쟁기지






 

▣방송 : 2011. 8. 11(목) 22:00~22:50 (KBS 1TV)
▣진행 : 한상권 아나운서
▣글, 구성 : 최미혜 작가
▣연출 : 임기순, 이승하 PD

------------------------------------------------------------------------


 

한일강제병합 이듬해인 1911년,
일제의 탄압을 피해
중국 만주 산골 오지에
무장항일 독립전쟁기지가 건설된다.

1911년 6월 10일, 옥수수 창고에서 시작된 독립군 신화,
신흥무관학교!

빼앗긴 조국을 되찾기 위해 총을 든
대한제국의 청년들,
그들은 어떻게 무장 독립전사로 키워졌나?

올해로 설립 100주년을 맞은
무장항일 독립운동의 거점, 신흥무관학교.
서간도에서 북간도, 만주 일대에서
잊혀져가는 흔적과 자취를 추적한다.



 

■ 독립운동의 뿌리, 신흥무관학교 흔적을 찾아가다

 

▲ 중국 길림성 합니하의 신흥무관학교  ▲ 3D로 복원한 당시 신흥무관학교 모습
   옛 터


중국 길림성 통화현 합니하. 여느 농촌 마을과 다름없는 이곳은 100년 전, 최정예 독립군을 길러낸 역사의 무대였다. 하지만 오랜 여정 끝에 현장을 찾은 <역사스페셜> 제작진은 물론 동행한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허탈하고 씁쓸한 마음을 지울 수 없었다. 이미 중국 땅이 되어버린 그곳에 우리 역사의 현장임을 알 수 있는 흔적은 찾아볼 수 없었다. 만주 무장 항일 독립운동의 거점이었던 신흥무관학교 터는 잊혀져가고 있었다.

“그래도 참 너무하네요. 역사도 잊혀졌지만 아무것도 없으니 더 마음속에 절절하게 느껴집니다. 터도 잊혀져 버렸네요”
               -정철승, 신흥무관학교 교장 윤기섭의 후손

“정말 사람 안사는 데 가서 (독립운동) 하려고 하니까 얼마나 힘드셨겠어요. 그런 가운데 성과를 거뒀다는 게 참 자랑스럽습니다”
               -이준식, 신흥무관학교 교관 지청천의 후손

오직 옛 기억을 간직한 주민들만이 이곳이 역사의 현장이었음을 어렴풋이 증명해주고 있다.

“저기에 원래 항일 무관 학교가 있었어요. 저희 할아버지도 예전에 여기에 사셨어요”
                     -합니하 부근 ‘고려촌’ 마을 주민

<역사스페셜>은 만주 일대 현지 취재와 독립운동가들이 남긴 기록을 토대로 독립군 양성의 요람 신흥무관학교를 총 2회에 걸쳐 집중 조명한다.


 

■ 1911년 6월, 옥수수 창고에서 독립군의 신화가 시작되다

 

▲ 신흥무관학교 설립을 계획한 신민회.       ▲ 3D로 복원한 교실 내부 모습
왼쪽부터 이회영, 이동녕, 이동휘, 양기탁


1910년 겨울, 국내 최대 규모의 항일 비밀 조직 신민회는 해외 독립군 기지 건설을 계획한다. 노선은 대일(對日) 무장독립투쟁, 그 무대는 중국 만주벌의 서간도. 국내에서 자행되는 일본의 무자비한 탄압을 피해 해외로 눈을 돌린 전략적 선택이었다.
이후, 신민회 간부 중 한사람인 이회영은 서간도를 둘러본 뒤 구체적인 망명계획을 세운다. 이항복의 후손인 이회영 집안은 대대손손 정승과 판서를 지낸 최고의 명문가였다. 이회영을 비롯한 6형제는 부귀영화 대신 조국의 독립을 위해 압록강을 건너기로 합의한다. 하지만 이국땅에 이방인으로 자리를 잡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았다. 당시의 절박한 상황은 이회영의 아내 이은숙의 자필 수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밀리에 전답과 가옥, 부동산을 방매하는데, 여러 집이 일시에 방매를 하느라 이 얼마나 극난하리요. 한 집안 부동산 가옥을 방매해도 소문이 자자하고 하속의 입을 막을 수 없는데다 (일제의) 조사는 심했다”
                      -이은숙의 수기 <서간도 시종기>

중국 토착민들의 경계와 일본의 감시 속에 1911년 6월, 허름한 옥수수 창고에서 신흥무관학교가 문을 연다. 대외적인 공식 명칭은 ‘신흥강습소’. 일본의 눈을 피하기 위해 무관학교라는 명칭은 사용하지 않았다. 숨죽이고 있던 독립에 대한 열망이 끓어오르는 첫 시발점이었다.



 

■ 대한제국의 청년들이 최정예 군사로 거듭나다.




▲ 신흥무관학교 생도반장 원병상의 수기    ▲ 학생들의 군사 훈련 모습 재연

교육과 훈련은 비밀리에 진행됐다. 사람 눈에 띄지 않는 산 속 연병장에서 철저한 군사 교육이 실시됐다.

“넓은 연병장에 김창환 교관의 구령 아래 주로 각개교련과 기초 훈련을 했고, 야외에서는 이 고지, 저 고지에서 가상의 적에게 공격전, 방어전 등 전쟁연습은 실전을 방불케 했다“
                  -신흥무관학교 생도반장, 원병상의 수기

우여곡절 끝에 독립전쟁기지를 건설했지만 그것이 끝이 아니었다. 만주의 혹독한 추위와 부족한 식량이 문제였다. 그들에겐 학교생활 자체가 투쟁이었다. 훈련을 책임졌던 교관 김창환의 일화는 당시의 열악한 환경을 짐작케 한다.

“아버님에 관한 얘기 중에, 너무 흉년이 들어서 군량미가 없으니까 동냥을 해서 학생들이 손발톱이 다 빠졌대요. 아버님께서 그것들을 실로 꿰서 칠판에 걸고는, ‘내가 이만큼 해서 너희를 공부 시키니까 열심히 하라’고, ‘우리나라를 위해서 살자’고, ‘다같이 살자’고 하는 거니까…“
               -황명수, 신흥무관학교 교관 김창환의 막내 며느리

<역사스페셜>은 신흥무관학교의 모습이 유일하게 남아있는 영농교육 사진을 통해 당시 천연 요새였던 교사(校舍)를 복원하고, 학생들의 치열하고 혹독했던 훈련 과정을 추적한다.



 

■ 전성기를 맞다 - 일본 육군사관학교 출신 지청천과 김경천의 합류



▲ 지청전과 김경천               ▲ 길림성 유하현 고산자진.. 신흥무관학교
                        가 전성기를 맞아 본교를 이전한 곳이다.


1919년 5월, 3.1 만세운동이 일어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에 일본군 당국과 조선총독부를 충격에 빠뜨리는 사건이 발생한다. 일본군 장교 지청천과 김경천이 만주로 망명한 것이다. 국비로 일본 육군사관학교에 유학한 이들은 조선인으로서는 밟기 힘든 엘리트 군인의 길을 걷고 있었다. 하지만 이들은 탄탄대로의 삶을 포기하고 독립운동에 가담할 것을 결심한다. 현역 군인 신분으로 목숨을 건 망명이었다. 일본군 헌병대는 지청천과 김경천에게 5만엔의 현상금을 내건다. 김경천의 수기에서 망명을 결심한 당시의 심경을 엿볼 수 있다.

“내 자신도 15년을 와신상담(臥薪嘗膽)하며 이날을 기다려 왔다”
             -김경천의 수기 <경천아일록>, 1919년 3월 1일 직후

생사를 건 탈출 끝에 합류한 두 엘리트 군인으로 인해 신흥무관학교는 새로운 전기를 맞는다. 독립의 열망에 일본의 최신 군사 교육법까지 더해져 전례 없이 강한 군사전문기관으로 거듭난 것이다. 이후 이들은 독립군 장교와 사병을 양성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독립운동을 활성화하는 중요한 계기를 마련해준다. 또한 많은 한인 청년들이 만주로 모여드는 도화선이 된다. 이 때문에 신흥무관학교는 본교를 길림성 유하현 고산자로 옮기고 두 개의 분교를 두는 등 점점 그 세력을 확장해 나간다.


 

■ 독립군 전투사의 대승첩, 청산리 전투의 대승을 이끌어내다



▲ 1920년 10월 청산리 전투 승전 기념 사진

만주 일대 무장독립군의 세력이 날로 확대돼가자 일제는 독립군 진압을 위해 대규모 정규군을 만주에 출병시키는 계획을 수립한다. 이에 김좌진이 이끌던 독립군 부대, 북로군정서는 당시 신흥무관학교 출신이 대다수 포진돼 있던 서로군정서에 도움을 요청한다. 러시아에서 사들인 체코제 무기를 다량 보유하고 있었지만 무장독립군으로 교육시킬 교관 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다. 북로군정서는 독립군 양성소인 사관연성소를 마련하고 신흥무관학교 출신 교관들을 중심으로 실전과 같은 군사 교육을 실시한다. 그리고 이것이, 1920년 10월 독립군 전투사의 한 획을 그은 청산리 대첩의 기폭제가 되었다.

“실제로 군대를 훈련시키고, 군대를 이끌고 싸울 수 있는 그런 기간적인 역할을 할 수 있는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습니다. 이런 데에서 신흥무관학교 출신들이 아주 중요한 역할을 한 겁니다”
                     -서중석 교수, 성균관대학교 사학과
댓글달기
도배방지
현재페이지 1 / 1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신민회 110주년 및 윤기섭 탄생 130주년 기념 학술회의 운영자 2017.06.07 46
서전서숙 110주년 학술회의:러시아, 만주지역의 독립군 양성운동 운영자 2016.10.14 427
2015년 우당학술회의 운영자 2015.10.08 1195
석주 이상룡선생 임정 국무령 취임 90주년 기념 안동답사 운영자 2015.08.20 862
  독립운동과 친일을 직시한 울림 있는 영화 <암살> 운영자 2015.07.22 1137
신흥무관학교 104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운영자 2015.05.20 864
신흥무관학교 옛터 답사단 모집 안내문 2015 운영자 2015.05.13 1254
강원 철원 답사(1.17) 운영자 2014.12.30 926
난잎으로 칼을 얻다 - 우당 이회영과 6형제 전시회 (11.17~2015. 운영자 2014.11.13 762
2014년도 신흥무관학교 옛터 답사단 모집 안내 운영자 2014.08.22 2063
신흥무관학교 103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운영자 2014.05.21 926
2013년도 신흥무관학교 옛터 답사 참가신청안내 운영자 2013.05.29 3120
신흥무관학교 102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운영자 2013.05.27 1202
이장녕 80주기, 윤세주 70주기 밀양답사 운영자 2012.10.09 1819
여준 선생 설립 삼악학교 터 표석 제막식 운영자 2012.09.18 1204
이상룡 선생, 여준 선생 80주기 추모행사 [2] 운영자 2012.05.31 1770
12 신흥무관학교 101주년 기념식 및 학술회의 운영자 2012.05.21 1867
11 2012년도 신흥무관학교 옛터 답사 참가신청안내 운영자 2012.05.16 2187
10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창립총회 운영자 2012.02.06 1885
9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기념 항일음악회(11월 24일) 운영자 2011.11.14 2097
8 신흥무관학교 10월 옛터 답사 참가신청안내 운영자 2011.08.24 2607
7   [역사스페셜]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특별기획 2부작 운영자 2011.08.11 3052
6 신흥무관학교 설립 100주년 특별기획전 운영자 2011.08.05 2256
5   신흥무관학교 설립 100주년 기념우표 운영자 2011.06.08 2799
4 100주년 기념공연 "내가 대한민국이다" 운영자 2011.06.03 2586
3 신흥무관학교 100주년 -특별수업- 운영자 2011.05.30 2437
2 신흥무관학교 옛터 답사 참가신청안내 [10] 운영자 2011.05.27 3881
1 [학술회의] 신흥무관학교와 항일무장독립운동(5월13일) 운영자 2011.04.27 2839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