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게시판 < 자유게시판
자랑스런 군인가문 4대째예요
글쓴이 : 김인광 날짜 : 11.12.06 조회 : 2421
http://www.koreatimes.com/article/699405
 

“자랑스런 군인가문 4대째예요”

입력일자: 2011-12-03 (토)  
코로나 김인광씨 가족
아들 해군사관학교 진학
조부는 신흥무관학교
부친은 포병사관 1기생

코로나에 거주하는 김인광(47)씨는 요즘 아들 김세환군이 너무 고맙고 자랑스럽다. 3대째 군인 집안인 것이 늘 뿌듯했는데 이번에 해군사관학교에 진학하는 아들 덕분에 ‘군인가문’의 명예가 4대로 이어가게 되었기 때문이다.

김씨의 할아버지 김련씨는 신흥무관학교(한국 첫 사관학교) 출신으로 일제 강점기 때 독립투사로 활동하다 6.25전쟁에 참가한 실종 장교이다. 아버지 김지영(80)씨는 포병사관학교 1기생으로 중령으로 제대했다. 지난 1983년 도미한 김씨 자신은 미 해병 중사 출신으로 걸프전 당시 미 탱크 상륙부대 훈련 조교로 복무했다.

여기에 김씨의 아들 김세환(17·미국명 앤드류 김·센테니얼 고교)군이 해사를 지원해 지난달 조기입학 허락(LOA) 편지를 받은 것이다. 수영선수로 활약하고 있는 딸 김세희(15·미국명 앤젤라 김·센테니얼 고교)양도 해양사관학교 지원을 고려하고 있다.

김인광씨는 “군인 집안이기 때문에 사관학교에 진학하는 것은 우리 집에서는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다”며 “독립투사로 활약한 할아버지에 대한 얘기를 많이 듣고 성장했고 자녀들에게도 뿌리교육을 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씨에 따르면 할아버지는 일제 강점기 때 평안도 일대에서 ‘김 선생’이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활발하게 독립운동을 해왔으며, 이 사실은 동아일보 1928년 6월16일자 기사에 ‘김련’은 요주의 인물이라는 내용으로 보도됐다. 그의 집안은 대한민국 애족장을 받은 독립유공자로 한국정부로부터 대우를 받고 있다.

김씨는 “장교는 유사시 나라를 지키는 임무 띠고 다른 사람들로부터 존경을 받기 때문에 항상 자부심을 갖고 생활을 하고 있다”며 “자녀들도 한국인으로서 뿌리를 잊지 않고 코리안 아메리칸으로서 미 주류사회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해주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애나하임, 풀러튼 등 오렌지카운티에서 25년 동안 거주했던 김씨는 현재 코로나에 살고 있지만 OC 해병전우회 회원으로 활동해 오고 있다. 그는 미 해병전우회 동지들이 한인타운에서 열리는 각종 퍼레이드나 행사에 참가할 수 있도록 중간 역할을 하고 있다.

<문태기 기자>


  ▲ 김인광씨의 아버지 김지영씨의 팔순잔치에 가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왼쪽부터 부임 김성자씨, 아들 김세환군, 김지영씨, 딸 김세희양, 김인광씨.

 

 

 

 

 

 









 

 

 

 

 





댓글달기
도배방지
현재페이지 1 / 2
NO 파일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33   다중지성의 정원이 10월 10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2017.09.27 35
32   의병 무위당 역사기행 참가 문응상 2017.08.01 111
31   소라넷 밍키넷 코코킹 도신닷컴 주소 스. 와. 핑, 초 대 남, 조 코코킹 2017.07.15 155
30   If I were a Teenage [1] Joan 2017.07.07 82
29   [새책] 『신정-정치 : 축적의 법과 국법의 이위일체 너머』(윤인 갈무리 2017.04.06 226
28   다중지성의 정원이 4월 3일 개강합니다! 다중지성의 2017.04.06 113
27   윤치국 치사사건에 대해 궁금합니다 문의 2016.10.14 484
26   청산리 전투에 참여한 김훈 님의 유가족 명선 2015.11.05 1198
25   신흥무관학교졸업명단에서 서병희 장인 을 확인 하고자 합니다. 황소 2015.11.01 779
24   [영상] 전 재산 털어 항일 무장 투쟁에 나선 이회영 일가 임기상 2015.10.19 873
23   독립군 산실 신흥무관학교 버려진 옛터 빠삐용 2015.08.31 883
22   기념사업회 여러분 힘내십시오. 무사 2015.08.11 658
21   조진웅 "선조들이 지켜낸 땅에서 열심히 살았으면" (신 풀그림 2015.08.10 949
20   영화 <암살> 배우 조진웅, 신흥무관학교기념사업회 홍보대 풀그림 2015.08.10 941
19   신흥무관학교 교직원과 회기별 졸업자 명단 올려 주세요. 신사 2015.06.10 9
18   ‘2500㎞ 대장정’ 신흥무관학교와 잊힌 영웅들 [마지막회] 신흥무관학 2015.05.18 1352
17   ‘2500㎞ 대장정’ 신흥무관학교와 잊힌 영웅들 [4] 신흥무관학 2015.05.18 884
16   ‘2500㎞ 대장정’ 신흥무관학교와 잊힌 영웅들 [3] 신흥무관학 2015.05.18 1080
15   ‘2500㎞ 대장정’ 신흥무관학교와 잊힌 영웅들 [2] 신흥무관학 2015.05.18 1139
14   ‘2500㎞ 대장정’ 신흥무관학교와 잊힌 영웅들 신흥무관학 2015.05.18 1117
13   김삼웅 대표님께 김원봉 선생님 일로 문의드립니다. [1] 아이조 2013.08.16 2042
12   김삼웅 이사장님께 전달 부탁드립니다(자문을 청합니다) 박종화 2012.06.26 1713
11   고성이씨 참판공파 29세손 이승일 입니다. [1] 이승일 2012.02.25 2566
10   회원가입합니다. 레고아 2012.02.17 1361
9   회원 가압 절차가 어디 있는지 못찾겠어요. 놀부 2012.02.08 1381
8   자랑스런 군인가문 4대째예요 김인광 2011.12.06 2422
7   네이버 백과사전 '신흥무관학교->경희대학교' 나그네 2011.12.03 2423
6   ‘신흥대학 표지석 제막식’ 열려 통일뉴스 2011.12.03 1824
5   ‘신흥무관학교 100년’은 ‘경희대학교 100년’입니다 [1] 경향신문 2011.12.03 2366
4   피를 빨아먹어 죽이다? 일제의 잔악한 고문학살 [4] 서울시민 2011.09.29 2505
 1  2